부산그린트러스트

언론보도

부산시, 낙동강 생태계 교란식물 ‘양미역취’ 등 제거 2020.07.08.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494회 작성일 20-09-15 22:13

본문

?9de468b10c1e2c2749e9eb1820f0a84b_1600175594_8745.jpg

부산시 낙동강관리본부는 생태계 교란 식물 실태와 제거 필요성을 시민들에게 알리기 위해 오는 11생태계 교란 식물 제거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8일 밝혔다. 2020.07.08. (사진 = 낙동강관리본부 제공) photo@newsis.com

 

부산시 낙동강관리본부는 생태계 교란식물 실태와 제거 필요성을 시민들에게 알리기 위해 오는 11생태계 교란 식물 제거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8일 밝혔다.

 

이날 프로그램은 생태계교란종인 양미역취의 부산지역 분포 현황조사(2019)’를 한 이성근 부산그린트러스트 상임이사를 초빙해 낙동강하구의 생태계 교란 식물에 관한 교육과 제거 활동을 함께 진행한다.

 

이 행사에는 환경에 관심 있는 시민 참가자 30명과 자연환경해설사, 부산지속가능발전협의회 등이 참여한다. 참여하는 시민들은 생태계 교란 식물 제거의 필요성에 대해 사전 교육을 받고, 을숙도 철새공원 습지 주변에 분포하고 있는 대표적인 생태계 교란 식물인 양미역취를 제거할 예정이다.

 

외래종인 양미역취는 국화과 여러해살이 식물로 가을(9~10)에 노란색 꽃을 피우며, 강력한 번식력으로 토종 식물의 생태계를 위협할 우려가 있어 2009년 환경부가 지정한 생태계 교란 식물이다. 최근 낙동강 생태공원에 양미역취가 확산하면서 고유식물이 자라지 못하게 생태계를 위협하고 있어 지속적인 제거가 필요한 상황이다.

 

여운철 부산시 낙동강관리본부장은 이번 체험을 통해 시민들에게 교란종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직접 제거 활동으로 고유생물 보전에 동참해 주실 것을 당부했다.

뉴시스] 허상천 기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공원녹지시민계획단

시민과 함께 부산의 공원녹지 100년을 구상하기 위한 작년에 이어 제2기 부산광역시 공원녹지 시민계획단을 모집 합니다. 많은 관심에 참여를 하시기 바랍니다.